원유철 원내대표, “오픈프라이머리 어려워, 제3의 길 모색해야”
원유철 원내대표, “오픈프라이머리 어려워, 제3의 길 모색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평택갑)는 지난 18일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와 관련, “야당에서 혁신안을 통과시켜 오픈프라이머리를 함께 추진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제3의 길을 모색할 시기가 왔다”고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한수진의 SBS전망대에 출연, “여야가 합의를 해야 하는 부분이 많이 있는데 새정치국민연합에서는 전략공천이라든가 컷오프 이런 것을 도입하는 바람에 저희가 함께 할 수 있는 완벽한 오픈프라이머리를 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로운 상황이 됐기 때문에 공천룰을 빨리 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국민공천제의 근본 취지를 살리는 국민의 뜻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는 것을 토대로 해서 우리가 제3의 길을 모색할 시기가 왔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3의 길’에 대해 “김무성 대표와 따로 논의하지는 않았다”며 “오랜기간 정치를 하면서 여러 공천방식에 대해 생각한 게 있고 고민한 게 있기 때문에 나름대로 어떻게 가야 한다는 생각은 갖고 있다”고 밝혔다.

원 원내대표의 ‘제3의 길’ 발언은 김 대표의 오픈프라이머리 소신에 대해 친박(친 박근혜)계 공식적인 반박이 나오는 등 계파 갈등이 불거질 시점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양측을 중재, 협의점을 찾아나가려는 노력으로 해석된다.

당내에서는 일반국민·책임당원 여론조사 등을 합산한 경선 방식에 일부 전략공천을 포함하는 형태의 대안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