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아유미, 日 활동 중 한국인 사실 숨겼다는데…"실력 시험해보고 싶어서"
‘마녀사냥’ 아유미, 日 활동 중 한국인 사실 숨겼다는데…"실력 시험해보고 싶어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아유미 마녀사냥, 방송 캡처

아유미 마녀사냥.

걸그룹 슈가 출신 아유미가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한 가운데, 일본 활동 당시 한국인인 사실을 숨긴 이유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되고 있다.

그녀는 지난 28일 JTBC ‘마녀사냥’ 녹화에 단독 게스트로 나와 변함 없는 예능감을 선보였다.

아유미가 출연하는 ‘마녀사냥’은 다음달 9일 방송된다.

이런 가운데, 그녀가 과거 tvN ‘enews’에 출연, 일본 활동 당시 한국인인 사실을 숨긴 이유를 고백했다.

아유미는 당시 방송을 통해 “일본에서 활동하면서 팬들이 내가 한국인인 사실을 일본에서 숨기고 있다는 사실에 속상해한다는 말을 들었다. 나도 속상했다. 하지만 일부러 그런 건 아니다. 아이돌 그룹에서 졸업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스스로 얼마나 실력이 있는지 시험해 보고 싶었다. 때문에 모든 것을 숨긴 채 활동했다. 하지만 이제는 굳이 숨기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의 활동계획에 대해선 “한국 활동에 대해 세운 계획은 없다. 이 인터뷰를 계기로 한국 활동을 다시 시작하면 어떨까 생각한다. 언젠가 다시 한국에서 활동하고 싶다. 불러달라”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아유미 마녀사냥..무조건 본방사수”, “아유미 마녀사냥..궁금하다”, “아유미 마녀사냥..어땠길래?”, “아유미 마녀사냥..예전에 아유미 많이 좋아했는데”, “아유미 마녀사냥..여전히 예쁘네”등 다양한 반응들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