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구간마라톤 인천체고 첫 패권차지
고교구간마라톤 인천체고 첫 패권차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체고가 제16회 코오롱 고교구간마라톤대회에서 여자부 첫 패권을 안았다.



창단 3년째의 인천체고는 1일 경주일원에서 열린 42.195km의 마라톤 풀코스를 6개구간으로 이어 달리는 대회 여자부에서 정세란, 정은영이 구간우승을 차지하고 3명이 상위권에 입상하는 고른 활약에 힘입어 2시간33분58초로 경기체고(2시간34분47초)와 충북체고(2시간36분41초)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인천체고는 1주자인 이영미가 1위 정복은(충북체고·26분02초)에 이어 구간신기록(종전 26분52초)으로 2위를 차지하며 산뜻한 출발을 보인 뒤 2구간(한국통신-분향사·7.3km)에서 1년생 정세란이 25분43초로 선두에 나서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어 인천체고는 3주자 이소희(3위), 4주자 이선옥(2위), 5주자 정은영(1위)이 고르게 선전, 최종주자인 김진영이 중위권으로 부진했음에도 불구, 1위로 골인했다.



또 경기체고는 3주자인 이지혜가 구간 1위를 차지하고 우승희, 양혜정이 구간 2위에 오르는 등 비교적 고르게 선전했으나 49초차로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남자부에서는 만년 2,3위팀인 서울 배문고가 2시간14분32초로 대전체고(2시간16분4초)를 크게 앞질러 역시 첫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 대회 우승팀 경기체고는 초반레이스에서 크게 부진, 2시간17분20초로 5위에 그쳤다.



이번 대회 남녀 우승팀에게는 각 1천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대회 종합순위



▲남자부=①배문고 2시간14분32초 ②대전체고 2시간16분4초 ③경북체고 2시간16분27초 ▲여자부=①인천체고 2시간33분58초 ②경기체고 2시간34분47초 ③충북체고 2시간36분41초



/황선학기자 hwangp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