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40년만의 아시아정상 도전
한국축구 40년만의 아시아정상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축구가 40년만의 아시아 정상진입을 위해 발진한다.



지난 60년 우승이후 정상문턱에 오르지 못한 한국은 5일 오후 5시 동대문구장에서 열릴 라오스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2000년 아시안컵축구선수권대회 6조예선에 참가, 몽골(7일), 미얀마(9일)와 잇따라 격돌한다.



4년마다 열리는 아시안컵은 대륙 최고권위를 갖고 있는 대회로 한국과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우승을 꿈꾸고 있다.



10개조로 나뉘어 예선리그를 치르고 각 조 1위팀이 지난 대회 우승팀 사우디, 본선 개최국 레바논 등 12개팀이 오는 10월 베이루트 등지에서 재대결한다.



이라크(1조)와 우즈베키스탄(3조), 쿠웨이트(5조), 인도네시아(7조), 중국(9조), 일본(10조) 등은 이미 1위가 확정, 본선에 안착했다.



제1회(56년), 제2회(60년)대회 이후 우승과 인연이 없었던 한국도 무난히 예선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라오스, 몽골, 미얀마 등이 객관적인 전력에서 비교도 되지않을 만큼 약체여서 승패보다는 얼마나 큰 점수차로 이기느냐가 관심사다.



◇축구대표팀 경기일정(동대문)



▲5일 오후 5시-라오스



▲7일 오후 6시30분-몽골



▲9일 오후 5시-미얀마/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