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등서 신발 24켤레 갈아신으며 64차례 빈집털이
의정부 등서 신발 24켤레 갈아신으며 64차례 빈집털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단기로 방범 창살을 절단한 뒤 유리창문을 깨고 들어가 주택가 빈집을 상습적으로 털어온 절도범이 경찰에 붙잡혔다.

의정부경찰서는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의정부와 서울 노원구 일대 주택가 밀집 지역을 돌아다니며 모두 64회에 걸쳐 1억4천여만원의 귀금속 등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A씨(45)를 구속하고 A씨로부터 귀금속을 매입(장물취득)한 장물업자 B씨(57)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휴대용 절단기를 이용해 주택 창문에 설치된 방범창살을 절단한 뒤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렀으며 방범 시설이 허술하고 폐쇄회로(CC)TV가 별로 없는 오래된 주택가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 신발 24켤레를 가지고 다니며 범행 때마다 갈아신는 등의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의정부=박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