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경민여자정보산업고등학교 이연신 교장
의정부 경민여자정보산업고등학교 이연신 교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 성상을 교육계에 헌신한 경기북부지역 여성교육계의 거목이 교육일선을 떠났다.



의정부 경민여자정보산업고등학교 이연신 교장(73)의 54년 교육자 생활을 마감하는 이임식이 지난달 28일 열렸다.



평소 검소한 교육자답게 식은 조촐했으나 그녀를 아끼는 많은 교육계 관계자와 지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1927년 황해도 황주군에서 출생해 46년 평양 법정전문학교 법학과를 수료한 뒤 그해 평양 성도중학교에서 교육계에 첫발을 디딘 이 교장은 학교재단 경민학원의 설립자인 남편 홍우준 경민대 학장과 함께 이 지역 사립학교 발전을 위해 헌신해 왔다.



특히 공교육 환경이 열악한 경기북부지역에서 몇 안 되는 사립학교와 함께 폭주하는 교육수요를 효과적으로 충족시키는데 기여해 왔다.



이 교장은 특히 여성교육에 관심이 커 여자중학교와 고등학교에 몸담으면서 우수한 인력을 많이 배출해 왔다.



불우한 제자들을 위해 교사 부인들 함께 수년 째 ‘사랑의 실천바자회’를 이끌면서 수익금 전액을 장학금으로 내놓았다.



이같은 공로로 지난 94년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으며, 지난해에는 경인봉사대상 교육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녀는 이날 이임사를 통해 “그 동안 교육현장에서 잊지 못할 많은 어려운 일과 기쁜 일들로 만감이 교차한다”며 “앞으로 여러분들은 성실과 정직을 인생의 좌표로 삼는 훌륭한 여성이 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족으로는 남편 홍우준 경민학원장과 장남 홍문종 전 국회의원 등 3남1녀를 두고 있다.



/의정부= 최종복기자 jbcho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