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지역 유통업계 지각변동
부천지역 유통업계 지각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지역 유통일번지에 자리잡고 있는 로얄백화점과 해태쇼핑이 영업을 종료하고 전문쇼핑몰로 변신을 꾀하고 있어 새해들어 부천지역 유통업계에 대대적인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특히 로얄백화점과 해태쇼핑이 서울 동대문권의 ‘두산타워’와 ‘밀리오레’처럼 전문패션쇼핑몰로 파격적인 변신을 선언하고 나서면서 동대문의 쇼핑문화가 지방까지 침투한 것 아니냐며 기존 유통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0일 부천지역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다빈종합개발은 로얄백화점을 5년 임대조건으로 분양 및 개발, 운영권을 행사하게 되며 오는 4월말께 전문 쇼핑몰로 재개장한다.



(주)다빈종합개발의 ‘지지아나’는 로얄백화점을 리모델링해 동대문 상권보다 더욱 전문화되고 차별화된 전문패션쇼핑몰로 탈바꿈시킨다는 방침으로 서부수도권 패션문화를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96년 12월께 지상 18층 규모로 부천지역 최고빌딩에서 출발한 해태쇼핑도 오는 21일부터 내달 4일까지 전관에 걸쳐 ‘눈물의 고별 대처분전’을 갖고 영업을 종료한다.



해태쇼핑의 새로운 인수업체도 동대문처럼 전문패션쇼핑몰로 과감하게 탈바꿈할 것으로 알려졌다.



로얄백화점과 해태쇼핑이 전문패션쇼핑몰로 변신을 선언함에 따라 기존 송내동의 씨마1020과 백화점 및 재래시장 등 유통업계도 치열한 가격경쟁과 고객쟁탈전은 물론 전문성과 차별성 부각 등 부천지역 전체상권에 대규모 지진이 예상된다.



백화점의 한 관계자는 “로얄백화점과 해태쇼핑의 전문패션쇼핑몰이 탄생할 경우 서부수도권 최대의 패션몰이자 제2의 동대문 상권이 될 것이며 지역상권에도 일대 파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부천=조정호기자 jhch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