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오늘 김무성·최경환 면접…공천전쟁 2라운드 돌입
與, 오늘 김무성·최경환 면접…공천전쟁 2라운드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박·비박 두 '대표선수'에 이한구의 '송곳검증' 집중될듯
주초 2차 발표때 '살생부' 현실화할 경우 계파충돌 불가피
1.jpg
▲ 부산 중구영도구에 출마하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구변경지역 1일차 공천신청자 면접을 기다리며 예비후보자 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무성, 김용원, 최홍. 연합뉴스
새누리당 양대 계파의 핵심 인사인 김무성 대표와 최경환 의원이 6일 공천 면접을 보게 됐다.

새누리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부산·경남, 오후에는 경북의 선거구 조정 지역 13곳을 대상으로 면접 심사를 한다.

김 대표는 오전 11시께, 최 의원은 오후 3∼4시께로 면접이 예정됐다. 김 대표 지역구인 부산 영도구는 중구와 합쳐졌다. 최 의원 지역구(경북 경산·청도)는 청도가 떨어져 나갔다.

비박(비박근혜)계인 김 대표는 '상향식 공천' 원칙을 강조하면서 우선·단수추천 확대와 현역 컷오프를 주장하는 이한구 공관위원장과 대립하는 형국이다. 이날은 김 대표가 피면접자로서 이 위원장을 필두로 한 공관위원들 앞에 앉는다.

친박(친박근혜)계 최 의원은 당으로 복귀한 뒤 이른바 '진박(진실한 친박)' 후보들에 대한 지원 사격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최근 김 대표가 연루된 '공천 살생부 파문'에 대해선 "얼버무릴 일이 아니다"며 일침을 놓기도 했다.

'살생부'에 등장했던 친박계 3선 김태환 의원이 현역 중 가장 먼저 공천에서 탈락, 살생부에 나왔던 친박계 고령·중진 의원과 비박계 의원들의 '동반 물갈이' 시나리오가 일부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고개를 드는 상황에서 김 대표와 최 의원이 나란히 공천 면접장에 모습을 드러내 집중 조명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선거구 조정으로 현역 의원끼리의 '혈투'가 예고된 경북 영주·문경·예천(장윤석 대 이한성), 상주·군위·의성·청송(김재원 대 김종태)의 면접 심사도 관심 대상이다.

공관위는 이날부터 분구·통폐합 대상 지역구의 후보자들을 상대로 면접을 진행하면서 오는 7일까지 선거구 조정에 따른 후보자 추가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시간이 촉박한 만큼 후보자 공모와 면접을 병행하는 한편 기존 심사자료를 토대로 2차 경선 대상 지역을 발표하는 등 공천 작업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공관위는 지난 4일 1차 경선 대상 지역 23곳과 단수·우선추천 지역 13곳을 발표한 데 이어 이번 주 초에 2차 경선 대상 지역과 단수·우선추천 지역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 이르면 9일부터 1차 경선 대상 지역의 여론조사 경선에 돌입한다.

특히 1차 발표 때와 달리 이번에는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구에서 단수·우선추천이 대거 발표될 것이라는 관측이 공관위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이는 현역 '컷오프'의 본격화를 의미하기 때문에 당내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 핵심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TK(대구·경북)나 PK(부산·경남)의 다선 의원들을 한번 쭉 보라"며 "나이나 그간 행적으로 미뤄 20대 국회에서 제대로 된 활동을 기대하기 어려운 인사가 수두룩하다"고 말했다.

정치권의 풍문을 모은 '찌라시'(사설정보지)에 불과한 것으로 결론이 내려지긴 했지만, 살생부에 등장했던 현역 의원들이 대부분 면접을 마친 터라 김태환 의원에 이은 '2호 컷오프' 대상자로 발표될 경우 당사자의 거센 반발은 물론 계파 간 정면 충돌로 비화할 가능성이 크다.

이와 관련, 살생부에 언급됐던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치적으로 중량감이 더 큰 의원들이라면 몰라도 김태환 의원의 공천 탈락은 그리 큰 의미를 부여할 일은 아니다"고 지나친 해석을 경계했다.

살생부에 등장했던 다른 비박계 의원도 연합뉴스에 "살생부 파문에 여론조사 유출로 분위기가 뒤숭숭한 상황에서 쓸데없이 오해받을 일은 가급적 안 만드는 게 좋다"며 '계파 결집'으로 비칠 만한 움직임을 자제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