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도된 공세에 시달린 황교선시장
의도된 공세에 시달린 황교선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선 고양시장이 7일 시정질의에서 시의원들로부터 탈당 압력을 받는등 의도된 공세(?)에 곤욕을 치르는 모습이 역력.



첫 질문에 나선 임영식의원은 “이론에 입각한 임기응변식 답변은 본인한테는 통하지 않는다는 점을 유념해서 답변하라”고 주문을 한뒤 “시장 주변에는 모두 그때 그사람들 뿐(신동영 전 시장 사람들)”이라며 전임 시장의 전철을 밟지 말라고 경고.



임의원은 이어 “취임하자마자 몇 사람 측근 영전시키기 위해 이상한 논리로 인사 원칙을 무시한 처사나 사모님 마저 부녀회장 대동하고 각 관공서 순회하는 모습 모두가 신동영 전 시장을 흉내 내고 있다”고 일침.



아울러 야당시장은 국·도비 지원에서 많은 불이익을 받을수 있다면서 무소속 시장이 돼 달라고 주문하고 최근 언론보도의 비판적 보도 내용에 대한 해명을 요구.



답변에 나선 황시장은 “우리가 잘못했을 때는 호응할수 있으나 알면서도 질서를 파괴하면 강경한 대응책을 세울수 밖에 없다”며 비장한 답변을 한뒤 “도청 재정기획관에게 ‘도지사에 당선되면 그냥 두지 않겠다’고 내가 말했다는 내용이 언론에 보도됐으나 기초단체장이 상급기관의 고위 간부에게 어떻게 그럴수 있느냐”며 사실무근이라고 해명./고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