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총무 엉뚱한 문제로 설전
여야총무 엉뚱한 문제로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 이후의 정기국회 일정과 국회 정치개혁특위활동 시한 연장 등을 논의하기 위해 7일 열린 총무회담에서 여야 총무는 주제와는 무관한 문제로 내내 설전.



국민회의 박상천(朴相千), 자민련 이긍규(李肯珪), 한나라당 이부영(李富榮) 총무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만났으나 1시간30분여동안 ‘선거법 처리방식’, 홍석현(洪錫炫) 중앙일보 사장 구속문제 등을 놓고 힘겨루기.



회담이 시작되자 이부영 총무는 “여당이 선거법 개정안을 단독으로 처리하기로 방침을 정했다는 보도가 있는데 당장 사과하라”고 으름장.



이 총무는 이어 “여당이 날치기 처리 방침에 대해 명확히 해명하지 않는 한 의사일정에 합의해줄 수 없다”며 강경자세를 고수.



그러자 박상천, 이긍규 총무는 “선거법은 반드시 여야합의로 처리해왔고, 여당단독으로 처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나라당의 ‘예단’을 일축.



특히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의 해외공관 감사를 위해 지난 3일부터 사흘간 국내를 비웠던 박 총무는 “국감 관계로 자리를 비워 상황을 제대로 모르고 있다”면서 “선거법 단독처리는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