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원티드’ 지현우, 이문식에게 가슴 먹먹한 당부 “진실 알았을 때 어떤 선택 해야하는지…”
종영 ‘원티드’ 지현우, 이문식에게 가슴 먹먹한 당부 “진실 알았을 때 어떤 선택 해야하는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1.jpg
▲ 사진=종영 원티드, 방송 캡처
종영 원티드.

SBS 수목드라마 ‘원티드’가 종영된 가운데, 차승인 역으로 출연한 지현우가 최준구 역의 이문식에게 가슴 먹먹한 당부를 남겼다.

그는 지난 18일 밤 방송된 ‘원티드’ 마지막분에 나와 최준구가 자살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방송이 끝나기 전에 최준구를 찾아 나섰고, 최준구는 UCN 옥상에서 생방송이 나오는 전광판을 바라보다 분노와 허탈함 등이 뒤섞인 표정으로 천천히 옥상 난간에 섰다.

차승인은 그 순간 최준구를 발견했고 자살을 시도하려는 최준구를 설득했지만 최준구는 지옥에 가서 죄값을 치르겠다면 난간에서 몸을 던졌고, 차승인도 재빠르게 몸을 날려 옥상 난간에 간신히 매달린 최준구의 팔을 잡고 죽을 힘을 다해 끌어 올려 최준구의 손에 수갑을 채웠다.

그는 최준구에게 “죽지 말고 도망치지 말고 어떻게든 살아라. 지옥이 아니라 여기서 죗값을 다 치러라. 아무 것도 변하지 않은 건 아니다. 아무 관련 없는 사람들이 사실을 알았을 때 어떤 선택을 하는지 다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허행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