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에헤라디오, 2연승 거두며 가왕 자리 지켰다… 뫼비우스의 띠는 이원석
‘복면가왕’ 에헤라디오, 2연승 거두며 가왕 자리 지켰다… 뫼비우스의 띠는 이원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면-vert1.jpg
▲ 사진= 복면가왕 에헤라디오, 방송 캡처

‘복면가왕 에헤라디오’

‘복면가왕’ 에헤라디오가 2연승을 거두며 가왕 자리를 지켜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37대 가왕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4인의 실력자들이 36대 가왕인 에헤라디오을 넘기 위해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은 ‘아씨가 타고 있어요 꽃가마’와 ‘참 외롭다’의 대결이었다. 꽃가마는 유영진의 ‘그대의 향기’를 선곡해 소울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고,  참외는 허각의 ‘헬로우’를 선곡해 열창했다. 두 복면가수 모두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지만 일반인 판정단은 꽃가마를 선택했다. 복면을 벗은 참외는 그룹 SS301의 허영생으로 드러났다.
 
다음은 냉동만두 해동됐네와 뫼비우스의 띠 경연 차례였다. 재간둥이 냉동만두는 태진아의 ‘사모곡’을 선곡, 뫼비우스는 김장훈의 ‘난 남자다’를 열창했다. 투표 결과 패한 냉동만두의 정체는 국악인 남상일로 밝혀졌다.
 
3라운드는 꽃가마와 뫼비우스의 대결이었다. 꽃가마는 임창정의 ‘나란 놈이란’으로, 뫼비우스는 조용필의 ‘슬픈 베아트리체’로 맞섰다. 뫼비우스의 가창력에 판정단들은 화를 낼 정도였다. 에헤라디오 역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불 타오른다”며 승부욕을 보였다.
 
이후 가왕 에헤라디오는 록발라드의 전설 에메랄드 캐슬의 ‘발걸음’을 선곡했다. 에헤라디오는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방어에 성공, 2연승을 거뒀다.

뫼비우스는 “기분이 좋다”며 해맑게 가면을 벗었고, 데이브레이크의 이원석으로 밝혀졌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복면가왕 에헤라디오,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