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예체능’ 강호동, 과녁 정중앙 쏴 카메라 렌즈 깼다… 양궁 신동 등극
‘우리동네 예체능’ 강호동, 과녁 정중앙 쏴 카메라 렌즈 깼다… 양궁 신동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1.jpg
▲ 사진= 우리동네 예체능, KBS

‘우리동네 예체능’

‘우리동네 예체능’ 강호동이 양궁 신동으로 등극했다.

27일 방송되는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강호동이 양궁 대결 도중 카메라 렌즈를 깨는 장면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공식 첫 대결을 앞둔 ‘우리동네 예체능’ 팀은 첫 대결에 나갈 멤버를 3명만 선발하기 위해 자체 선발전을 벌였다. 이때 강호동은 엑스텐(X-10, 10점 과녁 안에서도 정중앙에 있는 부분)을 쏴서 과녁 중앙에 있는 카메라 렌즈를 맞췄고, 순간 카메라가 깨지면서 화면이 블랙으로 바뀌는 일이 발생했다.

양궁 경기 도중 카메라 렌즈가 깨지는 것은 대한민국 양궁 선수들의 화살이 정중앙인 카메라에 꽂히면서 역대 올림픽에서 종종 일어나는 일. 양궁을 시작한지 3주 밖에 안 된 강호동이 대결도중 카메라 렌즈를 깬 일에 강호동 본인은 물론이고 멤버들도 모두 깜짝 놀랐다는 후문. 
 
특히 강호동과 앙숙 케미를 보여주고 있는 이시영은 부러움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져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우리동네 예체능’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우리동네 예체능, K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