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2016' 진원, 노래방 애창곡 '고칠게' 주인공… '음색깡패' 등장
'슈퍼스타K 2016' 진원, 노래방 애창곡 '고칠게' 주인공… '음색깡패'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원.jpg
▲ 사진= 슈퍼스타K 2016 진원, 방송 캡처

'슈퍼스타K 2016 진원'

'슈퍼스타K 2016'에 진원이 출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2016' 2회에는 '음색깡패' 싱어송라이터들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첫방송에 이어 참가자들이 1라운드 '20초 타임 배틀'을 치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뛰어난 가창력의 지원자들이 출연한 1회에 달리, 2회에서는 자신만의 음악 색깔과 자작곡 실력을 갖춘 싱어송라이터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가장 화제를 모은 참가자는 진원이었다. 훈훈한 외모로 등장부터 눈길을 끈 진원은 9년 전 발표된 자신의 노래 '고칠게'로 무대를 꾸몄다.

어딘가 낯익은 얼굴의 진원은 "가수 겸 배우로 활동했다. 엠넷 '성교육닷컴'과 'SNL' 크루로도 활동한 적이 있다"라며 "노래를 정식으로 배워 본 적은 없다"고 했다.

심사위원 거미는 진원이 첫 소절을 부르자마자 감탄사를 내뱉었다. 마치 눈물을 삼키며 노래 부르는 듯한 애절한 목소리에 심사위원들의 귀가 쏠렸다.

김범수는 "내가 이 노래를 안다. 이 노래를 부른 그 진원이 맞냐"라고 물었고 진원은 "그렇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용감한 형제는 "목소리 톤이 너무 좋다. 첫 스타트에서 뭔가 '확' 왔다"고 칭찬했다. 김연우는 "발성 연습이 필요하지만 자기만의 매력이 있다고"호평했다.

방송 이후 진원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슈퍼스타K 2016 진원,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