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오의 희망곡’ 한혜진, 엑소 팬 인증 “시우민, 보기만 해도 흐뭇해”
‘정오의 희망곡’ 한혜진, 엑소 팬 인증 “시우민, 보기만 해도 흐뭇해”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05   오후 2 : 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오1.jpg
▲ 사진= 정오의 희망곡 한혜진 시우민, 방송 캡처

‘정오의 희망곡 한혜진 시우민’

모델 한혜진이 엑소 시우민에 사심을 드러냈다.

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모델 한혜진이 게스트로 출연, 엑소 노래를 신청하면서 시우민 팬을 자처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혜진은 DJ 김신영이 “시우민 팬이라서 그런거냐”며 예리한 질문을 던지자 “엑소를 좋아하고 노래 즐겨 듣는다. 특히 시우민씨 너무 예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냥 보기만 해도 흐뭇하고 기분이 좋아지는 분인 것 같다. 건강하시길 응원한다”고 팬임을 자처했다.
 
또 한혜진은 “나는 아이돌을 좋아하는 세대다. 과거 신화창조 팬클럽 이었다. 민우, 동완 오빠를 번갈아 좋아했다”면서 “막상 17년 지나고 같이 신화 오빠들과 방송하는데 신기하면서도 그때의 설레던 기분은 안 나더라. 너무 일만 하는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정오의 희망곡 한혜진 시우민,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