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CJ헬로비전 압수수색… 200억 원대 허위 세금계산서 발급 혐의
경찰, CJ헬로비전 압수수색… 200억 원대 허위 세금계산서 발급 혐의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05   오후 2 : 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jpg
▲ 사진= CJ헬로비전 압수수색, 연합뉴스

‘CJ헬로비전 압수수색’

200억 원대 세금계산서를 허위로 발급한 혐의로 경찰이 CJ헬로비전 본사를 압수수색 했다.

경찰청은 5일 오전 서울 상암동 CJ헬로비전 본사 기업사무팀 등에 수사관 17명을 보내 기업영업 관련 계획서와 실적서, 회계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CJ헬로비전은 지난 2013년부터 2014년 사이 부동산 개발사업에 통신설비를 공급하거나 태양광 발전사업에 참여한 것처럼 꾸며 230억 원 상당의 허위 세금계산서를 발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CJ헬로비전 소속 지역방송이 용역 물품 지급계약 과정에서 비용을 과다 계상한 뒤 차액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매출액을 부풀린 정황을 확인, 이 과정에 CJ헬로비전 본사가 개입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해 CJ헬로비전 본사가 허위 세금계산서 발급 과정에 개입했는지에 대해 확인할 방침이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CJ헬로비전 압수수색,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