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경제지표 호조에 상승 마감… 다우지수 0.62%↑ 금융주 강세
뉴욕증시, 경제지표 호조에 상승 마감… 다우지수 0.62%↑ 금융주 강세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06   오전 10 : 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jpg
▲ 사진= 뉴욕증시 상승 마감, 연합뉴스

‘뉴욕증시 상승 마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며 금융주 강세를 이끈 데 따라 상승했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2.58포인트(0.62%) 상승한 18,281.0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24포인트(0.43%) 높은 2,159.7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36포인트(0.50%) 오른 5,316.02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경제지표 개선으로 연내 기준금리 인상 기대가 높아져 금융주가 강세를 나타낸 데다 유가 급등에 에너지업종도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이 1.5%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에너지업종도 1.4% 올랐다. 이외에 산업업종과 소재업종, 헬스케어업종 등이 상승했다.

반면 통신업종과 부동산업종은 각각 1.8%와 1.9% 내렸다. 유틸리티업종과 필수 소비업종도 하락했다.

미국의 지난 9월 서비스업(비제조업) 활동은 큰 폭으로 개선되는 모습을 나타냈다. 공급관리협회(ISM)는 9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1.4에서 57.1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마켓워치 조사치 53.1을 대폭 웃돈 것이며 80개월 연속 확장세를 보인 것이다.

또 뉴욕유가는 미국 원유재고가 5주 연속 감소세를 보인 데 따라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14달러(2.3%) 상승한 49.83달러에 마쳤다. 이는 지난 6월 29일 이후 최고치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뉴욕증시 상승 마감,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