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주 의원, 국방부 국감서 김제동 언급 “군 이미지 실추… 진상파악 해달라”
백승주 의원, 국방부 국감서 김제동 언급 “군 이미지 실추… 진상파악 해달라”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06   오전 11 : 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동.jpg
▲ 사진= 백승주 김제동, 연합뉴스

‘백승주 김제동’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이 연예인 김제동을 언급해 화제다.

백 의원은 지난 5일 열린 국감에서 김제동이 지난해 7월 “대장(大將)의 배우자를 아주머니라고 호칭했다가 13일간 영창에 수감됐다”고 주장하는 한 종편 프로그램 영상을 보여주며, “우리 군 간부를 조롱한 영상으로 군 이미지를 실추하고 있다”며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직접 진상 파악을 요청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영상에는 김제동이 방위병 복무 시절 한 장성들의 행사에서 사회를 보다 한 여성을 향해 “아주머니 여기로”라고 했는데, 알고 보니 군사령관의 ‘사모님’이었다는 에피소드가 나온다.

김제동은 ‘아주머니’라는 호칭을 썼다는 이유 하나로 영창에 13일간 수감됐다가 “다시는 아줌마라고 부르지 않겠습니다”라고 3회 복창한 뒤 풀려났다고도 주장했다.

백 의원은 “김제동이 지난 2008년 KBS의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이 같은 주장을 습관적으로 반복했다”며 “반드시 진위를 밝혀서 마지막 국방위 종합감사 때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한 장관은 “이미 관련 사실을 보고받고 조사를 마쳤으나 김제동이 영창을 다녀온 기록은 없다”며 “갔다 왔는데 기록이 없는지, 기록이 없는데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본인 이야기가 중요한데, 우리가 저분을 조사할 수도 없어서…”라고 덧붙였다.

한 장관은 ‘아주머니’라는 호칭 하나만으로 영창에 가는 게 가능하냐는 백 의원의 질문에 대해 “나는 있을 수 없는 일로 본다”고 답했다.
 
이에 백 의원은 김 씨를 일반증인으로 신청할 의향을 밝히면서 “진실을 꼭 조사해 밝혀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누리꾼들은 국방부 국감에 김제동 발언이 언급된 점을 두고 갑론을박하고 있다. “개그 소재일 뿐인데 국정 감사에서 다룰 내용이냐”, “국감에서는 국민들을 위한 현실적인 문제를 살펴봐달라”는 의견과 함께 “김제동 군대 의견이 정말 거짓이었냐”는 등의 의견이 나오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백승주 김제동,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