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울산2공장, 태풍 차바 피해로 침수… 이틀째 생산라인 가동 중단
현대차 울산2공장, 태풍 차바 피해로 침수… 이틀째 생산라인 가동 중단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06   오후 1 : 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jpg
▲ 사진= 태풍 차바 피해, 현대차 울산2공장. 연합뉴스

‘태풍 차바 피해’ ‘현대차 울산2공장’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2공장이 태풍 차바 때문에 침수돼 이틀째 생산라인이 멈췄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6일 현재까지 2공장을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2공장은 싼타페와 아반떼 등을 생산한다.
 
현대차는 밤사이 복구를 위해 노력했지만, 토사가 섞인 물 등이 들어차 이날 오전 6시 45분 출근하는 1조 근무자도 조업하지 않고 시설과 안전점검 등에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오후 3시 30분 출근하는 2조 근무자가 일하기 전에는 생산라인을 가동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전날 태풍 때문에 엑센트와 밸로스터 등을 생산하는 1공장도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 생산라인이 멈췄다. 또 현대차 울산공장 출고센터에서도 차량 수백 대 가운데 수십 여대의 차량이 물에 잠겼다.
 
한편 현대차는 침수된 차량은 고객에게 인도하지 않고 다른 새 차를 인도하기로 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태풍 차바 피해, 현대차 울산2공장.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