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시상식’ 모두가 즐긴 축제의 장… 조진웅·이서진, 응팔·삼시세끼 ‘대상’
‘tvN 시상식’ 모두가 즐긴 축제의 장… 조진웅·이서진, 응팔·삼시세끼 ‘대상’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10   오전 9 : 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비2-vert.jpg
▲ 사진= tvN 시상식, 연합뉴스

‘tvN 시상식’

tvN 개국 10주년을 맞아 모두가 함께 즐긴 축제의 장이 열렸다. ‘tvN10 어워즈’에서 배우 조진웅과 이서진이 대상을 받았고, 콘텐츠 대상은 ‘삼시세끼-어촌편’, ‘응답하라 1988’에게 돌아갔다.

지난 9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는 ‘tvN10 어워즈(Awards)’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개국 10주년을 맞이한 tvN의 자축 파티 겸 그동안 tvN 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을 울리고 웃긴 주인공들을 위한 시상식으로, 행사장에는 2006년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tvN 10년의 역사를 쓴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의 주역들이 총출동했다.

이날 예능 대상은 이서진이, 연기 대상은 조진웅이 수상했다. ‘꽃보다 할배’와 ‘삼시세끼’에서 활약한 이서진은 “제가 예능으로 대상을 받을 줄은 정말 몰랐다. 한번 더 선생님들과 여행을 하고 싶다”고 기쁨을 전했다.

‘시그널’로 연기대상을 수상한 조진웅은 “제가 이런 상을 받을 줄은 몰랐다”면서 “‘시그널’이란 작품을 할때 사실 행복하다는 느낌보다는 상당히 무겁고 아팠지만 그것을 공감해야만 했다. 연기로 끝까지 여러분 곁에서 즐거움을 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예능 콘텐츠 대상은 ‘삼시세끼-어촌편’에, 드라마 콘텐츠 대상은 ‘응답하라 1988’에게 돌아갔다. ‘삼시세끼’의 차승원은 “좋은 분들과 함께 생활하고 이야기하게 돼 뜻깊었다. 오랜 동지이자 벗인 유해진과 더 돈독해진 감사하고 소중한 프로그램”이라고 동료애를 전했다.
 
대상 외의 수상작들도 많은 박수를 받았다. 최고의 배우상은 ‘미생’의 이성민과 ‘시그널’의 김혜수가 차지했고, ‘또 오해영’의 두 주인공 문정혁과 서현진은 각각 로코킹과 로코퀸상을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은 수상 여부에 관계없이 함께 어우러지고 즐긴 ‘모두의 축제’였다. 싸이가 무대 위 등장 ‘나팔바지’부터 ‘연예인’까지 신나는 무대를 꾸미는 그의 모습에 앉아있던 스타들 역시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를 보냈다. MC를 맡은 신동엽 역시 “꿈꿔왔던 시상식이다”라며 흥겨워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tvN 시상식,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