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화랑’ 3부, 왕경공자들 이야기 들은 성동일은 기막힌 계획을 꾸미는데…
월화드라마 ‘화랑’ 3부, 왕경공자들 이야기 들은 성동일은 기막힌 계획을 꾸미는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3부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3부
26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화랑’ 3부는 아로(고아라)에게서 왕경공자들의 이야기를 들은 위화공(성동일)은 화백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공자들을 화랑으로 만들 기막힌 계획을 세운다.

지소(김지수)는 반대에 부딪혀 화랑을 만들지 못할까 불안해하자, 위화공은 자신에게 맡겨달라 청한다.

삼맥종(박형식)는 위화공 앞에 화랑이 되겠다고 나서고, 위화공은 그 이유를 묻는다.

아로는 갑작스레 자신 앞에 나타난 무명(박서준)의 존재가 혼란스럽기만 하다. 

지소는 위화공에게 아무 조건도 따지지 않는 사람을 데려오라며 명한다.

한편 왕경 거리를 헤매던 무명은 태후 행차와 마주치게 되고 막문을 죽인 금위장의 얼굴을 보자 겁 없이 행차에 뛰어드는데…

KBS2 월화드라마 ‘화랑’ 3부는 26일 밤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