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화랑’ 16부, 박서준 박형식에 “왕이 왜 살아있어야 하냐” 분노
월화드라마 ‘화랑’ 16부, 박서준 박형식에 “왕이 왜 살아있어야 하냐”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6부
▲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6부
7일 방송될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6부에서 석현제는 박영실(김창완)에게 찾아와 은밀한 거래를 청한다.

삼맥종(박형식)은 백성들에게 왕으로 추앙받는 선우(박서준)에게 묘한 감정을 느낀다. 

삼맥종은 자신은 비겁자일 뿐이라며 언제든 숨고 얼굴을 감출 준비가 되어 있다며 괴로워하고, 분노에 칼을 던진다.

아로(고아라)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후 행복해하던 선우는 지소태후(김지수)의 이야기를 듣고 절망에 빠지는데...

아라는 삼맥종에게 자신의 핑계로 도망치려 하냐며, 폐하는 한번도 포기한 적이 없다고 말한다.

한편 선우는 삼맥종에게 왕이 왜 아직도 살아 있어야 하냐며 분노하는데…

KBS2 월화드라마 ‘화랑’ 16부는 7일(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