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YG 걸스 vs JYP 원스 맞대결, 박진영·양현석 냉정했던 심사평
‘K팝스타6’ YG 걸스 vs JYP 원스 맞대결, 박진영·양현석 냉정했던 심사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K팝스타6’ YG 걸스 vs JYP 원스 맞대결, 박진영·양현석 냉정했던 심사평.
▲ SBS ‘K팝스타6’ YG 걸스 vs JYP 원스 맞대결, 박진영·양현석 냉정했던 심사평.
12일 방송된 SBS K팝스타6 (KPOP STAR 6)에서 YG 걸스와 JYP 원스가 정면대결을 벌인 끝에 YG 걸스가 톱10에 직행하는 행운을 거머쥐었다.

이날 방송에서 YG 걸스는 뛰어난 팀워크와 극강의 고음으로 ‘Lady Marmalade’를 열창했고, JYP 원스의 멤버들은 Good-bye Baby를 부르며 화려하고 흥겨운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심사위원 박진영은 YG 걸스의 무대를 보고 “만약 이 팀이 우리 회사에 왔다면 똑같이 ‘Lady Marmalade’를 선정했을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고음도 좋고 가창력도 좋았다. 그런데 아쉬웠던 점은 고음들이 얇았다“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이어 양현석은 JYP 원스의 무대후 심사하기가 참 민감하다면서, “제작자로서 솔직한 심정은 예상을 했던 범위다. 더 잘 할수 있었을 텐데”라는 아쉬움을 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