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심판 16일 변론 파행 전망…"증인 3명 소재확인 안돼"
탄핵심판 16일 변론 파행 전망…"증인 3명 소재확인 안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영태 녹음파일' 녹음한 김수현씨 포함 김영수·이성한 '연락두절'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변론이 증인들의 불출석으로 다시 파행 위기에 놓였다.

헌재는 16일 탄핵심판 14차 변론에서 출석이 예정된 증인 4명 중 3명의 소재를 파악해달라는 요청에 대해 경찰이 '소재탐지 불가'로 회신해 왔다고 15일 밝혔다.

소재 파악이 안된 이들은 김영수 전 포레카 대표,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 등이다.

헌재는 앞서 이들에게 출석요구서가 전달되지 않자, 경찰에 소재탐지 요청을 했다. 이들은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함께 증인 신문이 예정돼 있었다.

특히, 김수현 전 대표는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을 녹음한 당사자로 이날 증언에 관심이 쏠렸다.

이에 따라 16일에는 정 전 이사장에 대한 신문만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정 전 이사장은 이미 진술서도 제출해 헌재에 출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4일 13차 변론에서도 증인 4명 중 3명이 불출석했다. 당시 헌재는 불출석 증인에 대한 신문을 취소했다.

16일 열리는 14차 변론에서도 증인들이 나오지 않으면 재소환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