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크푸르트 소비재전] 獨서 소비재 한류… 용인 5개사 446만弗 상담실적
[프랑크푸르트 소비재전] 獨서 소비재 한류… 용인 5개사 446만弗 상담실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주방·생활용품 기업 참가
우수제품, 유럽시장 新판로 개척

▲
용인시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프랑크푸르트 소비재전시회’에 지역 기업 5곳을 파견, 446만 달러의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0~14일 열린 ‘프랑크푸르트 소비재전’은 전 세계 4천 곳 이상의 주방·선물·생활용품 기업이 참가하고, 14만 명 이상의 바이어가 찾는 세계 최대 소비재전이다.

전시회에는 주방용품, 제습제, 정수기 및 필터, 식기류, 패턴아트상품 등을 생산하는 (주)제이엠그린을 비롯해 (주)가이아모, (주)하이필, 코멜코리아, 자리 등 5곳이 참가했다. 참가 기업들은 앞으로 1년 이내 51만 달러 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멜라민 식기 제조 기업인 코멜코리아는 세계 각국 바이어와 100건 이상의 상담을 진행했고 300만 달러 상당의 상담실적을 올렸다.

이번 전시회에 처음 참가한 정수기와 필터 제조 기업인 (주)하이필은 독일의 한 기업으로부터 10만 달러 상당의 거래 제안을 받았다. 권상오 (주)하이필 대표는 “그동안 미국·일본·동남아 시장에 수출해 오다 이번에 유럽의 많은 바이어들을 만난 게 큰 성과”라며 “유럽시장 특성에 맞춰 개량한 제품을 갖고 내년에 다시 참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프랑크푸르트 소비재전시회에는 휘슬러·WMF 등 세계적인 기업들이 신제품을 출품하고, 중국, 터키, 대만, 일본 등이 국가관을 구성해 참가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지역의 우수 기업들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해외 판로 개척을 돕기 위해 매년 다양한 전시회 참가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안영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