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전 대통령 헌재 판결 승복? 불복?’ 한국당에서도 두 목소리
‘박 전 대통령 헌재 판결 승복? 불복?’ 한국당에서도 두 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10일 삼성동 사저로 복귀하면서 내놓은 메시지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와 관련, 자유한국당 의원들 간 ‘헌재 판결에 불복한 것이다’·“승복한 것이다”라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나경원 의원은 14일 sbs‘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나와 “박 전 대통령의 말이 아쉽다. 국민 모두 승복, 존중, 통합, 이런 말을 기대했다”면서 “한국당이 아무런 논평 없이 지나고 있는데, 보수의 가장 중요한 가치가 법치인데 이런 부분을 우리가 수용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일부 친박(친 박근혜) 핵심 의원들이 사저 비서진을 구성키로 한 것과 관련, “우리가 분명히 당론으로 헌재 결정에 승복하자고 했는데 비서진을 꾸리고 하는 것은 결국은 헌재 결정을 불복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렇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당헌·당규에 따라 징계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심재철 국회부의장(안양 동안을)도 지난 13일 “얼마 전까지 헌법의 마지막 수호자였던 대통령이었던 사람이 이렇게 헌법을 무시하는 듯해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심 부의장은 이어 “태극기와 촛불로 갈라진 국민에게 대통합을 당부했더라면 정말 좋았을 텐데 그렇게까지는 아닐지라도 최소한 ‘동의할 수는 없지만 받아들인다’는 정도의 발언이라도 기대한다면 무망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반면 친박 의원들은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온 것 자체가 헌재 판결에 승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우현 경기도당위원장(용인갑)은 지난 13일 tbs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 “불복이라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청와대를 일단 나온 것 하고 국민한테 사과 드렸으면 본인으로서 다 마음 속에 승복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특히 “탄핵 됐으면 자연인이 된 분한테 너무 가혹하게 하는 건 옳지 않다”며 “국민도 나라가 안정되길 바라야지 정치권에서 대권 후보자나 각 당에서 입장표명을 그렇게(불복이라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청와대를 나와 사저로 돌아갔기 때문에 그건 이미 승복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