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빛의 일기’ 22회, 어진화사된 이영애 & 최철호 불러 들인 최종환
‘사임당 빛의 일기’ 22회, 어진화사된 이영애 & 최철호 불러 들인 최종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주말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22회
▲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22회
6일 방송될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22회에서 세자는 건강이 악화된 중종(최종환)을 위무하기 위해 어진을 그리기로 하고 이겸(송승헌)에게 전권을 맡긴다.

도화소에 새로운 바람이 분다며 흥분하는 사람들. 사임당(이영애)는 어진화사에 지원한다.

사임당은 논란 끝에 어진화사에 선발되고, 궐에서는 여인네를 쓰는 것은 국법에 어긋난다며 반발이 들끓는다.

중종은 다시 민치형(최철호)를 불러 들이고…

이겸은 사임당에게 앞으로의 길이 평탄치 않을 것임을 알리고, 사임당 또한 반드시 전하의 어진을 그려내겠다고 다짐한다.

한편, 이원수는 사임당이 주막집 권 씨에게 전한 편지를 읽고 미안한 마음에 눈물을 흘리는데...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22회는 6일(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