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18부, 고소영 정신병원 탈출 & 윤상현 조여정에 “미친 사이코”
‘완벽한 아내’ 18부, 고소영 정신병원 탈출 & 윤상현 조여정에 “미친 사이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 18부
▲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 18부
25일 방송될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 18부에서 재복(고소영)은 정신병원에 감금되고 끔찍한 병원생활을 겪는다.

봉구(성준)는 재복의 차가 도로에 버려져 있다는 연락을 받고 달려가지만, 재복의 행방을 찾지 못한다.

정희(윤상현)은 은희(조여정)와 도저히 같이 못살겠다며, 미친 사이코라고 말한다.

원재(정수영)은 우정을 택하겠다고 하자, 삼규(인교진)은 원재를 끌어안는다. 갈등하는 원재.

재복은 병원 사람들이 허술한 틈을 보이자 도망치고, 산으로 향하는데…
 
한편, 은희의 하수인(강두)은 경찰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나고, 은희는 뒤늦게 후회하는 정희를 자신과 같은 공범이라고 협박하는데...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 18부는 25일(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