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호 국회의원, 국민안전 위협 KTX정비 외주화 저지
정재호 국회의원, 국민안전 위협 KTX정비 외주화 저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ommon
참여정부 사회조정비서관 출신인 정재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ㆍ고양을)의 끈질긴 노력으로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KTX 정비외주화가 전격 중단됐다.

정재호 의원은 KTX 정비외주화 용역 계약이 전격 중단됐다고 21일 밝혔다. 당초 코레일은 올해 6월부터 2021년까지 수도권, 호남, 부산 고속열차 정비단에서 주행장치, 출입문 등 핵심부품 정비에 대한 외주화 시행을 앞두고 있었다.

이에 참여정부 사회조정비서관을 지낸 정 의원이 새정부 청와대 김수현 사회수석과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에게 긴급을 요하는 주요 사회갈등현안 중 하나로써 KTX 정비외주화 중단이 신속히 다뤄줘야 한다고 강력히 요청해서 이루어진 것이다.

지난 3월22일 국회 정론관에서 KTX 정비외주화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던 정 의원은 철도노조원들과 지속적으로 면담을 진행하는 등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정비업무의 외주화를 강력히 반대해왔다. 정 의원은 “철도는 초대형 대중교통수단이라 안전이 너무나 중요하다”며“실적을 다투는 정비부문 외주화는 당연히 철회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원은 문재인 정부 한반도 주변 4강 특사단 파견의 마지막 일정으로 대 러시아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과 함께 특사단원으로 22일 출국한다.

고양=유제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