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업기술원, 남양주 소소리농장에서 요리 시연회 통한 현장 평가회 진행
경기도농업기술원, 남양주 소소리농장에서 요리 시연회 통한 현장 평가회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토종채소 시식평가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지역 토종채소 자원의 산업화와 다양한 활용 방안을 모색하는 데 나섰다.

도농기원은 15일 남양주 소소리농장에서 요리 시연회를 통한 현장 평가회를 열었다. 도농기원은 우수 토종채소를 지역 특화작목으로 육성하고자 지난해부터 경기지역에서 특산화 할 수 있는 토종 채소 자원 630여 종을 수집했다. 

그중에서 도시텃밭에서 재배 가능한 자원으로 20여 종을 선발, 남양주ㆍ화성ㆍ안산 3개 텃밭에서 연구를 추진했다. 토종 작물은 일반적으로 30년 이상 재배된 작물을 기준으로 한다.

이번에 선발된 채소 자원은 현장 평가회를 통해 다양한 요리법으로 일반인들에게 공개됐다. 또 상추 등 건강에도 좋고 맛 좋은 토종채소를 중심으로 식미평가를 열어 눈길을 끌었다. 

요리 시연회에는 토종채소 오리엔탈 샐러드, 토종채소와 블루베리를 이용한 카나페, 토종채소 방아잎을 이용한 모히또, 토종 아욱국, 토종채소 무쌈, 토종 부추와 호박을 이용한 부침개, 토종미나리와 돌나물을 활용한 물김치, 토종배추를 이용한 겉절이, 토종상추를 이용한 웰빙 비빔밥 등 여름에 주로 맛볼 수 있는 다양한 요리가 선보여졌다.

도농기원은 또 토종채소가 산업화 될 수 있도록 토론의 장을 통해 다양한 보급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토종채소가 도시 텃밭에 널리 재배되고, 다양한 레시피가 개발돼 도시민들이 즐겨먹는 채소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며 “특히 무더운 여름철에도 소비자들의 입맛을 당기고 건강에도 좋은 채소 자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집중적인 연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