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망가져요”…‘싱글 와이프’ 엄현경 로코 첫주연
“제대로 망가져요”…‘싱글 와이프’ 엄현경 로코 첫주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HQ 신작 드라마 내일 첫 방영…AOA 멤버 서유나도 출연
▲ 제작발표회장에서 배우들은 인터뷰 내내 밝은 표정으로 지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사진/컴퍼니 k 글로벌
▲ 드라마 ‘싱글 와이프’ 제작발표회장에서 배우들은 인터뷰 내내 밝은 표정으로 지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컴퍼니 k 글로벌

코미디TV 등을 운영하는 IHQ가 신작 드라마를 야심차게 론칭했다.

IHQ와 케이블TV VOD가 공동 투자하고 컴퍼니 k 글로벌이 제작한 드라마 ‘싱글 와이프’의 제작 발표회가 서울시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22일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을 맡은 배우 엄현경, 성혁, 곽희성, 서유리, 윤예희 등이 참석해 언론 인터뷰에 응했다.

드라마는 가구 디자이너인 라희(엄현경 분)가 남편 이민홍(성혁 분)과의 결혼 사실을 숨기고 재벌 2세 황재민(곽희성 분)과 결혼하려는 스토리로 라희와 이민홍이 이혼해야하는 상황을 로맨틱 코미디로 그렸다. 특히 배우 엄현경이 처음 배역을 맡은 로코 장르여서 관심이 뜨거웠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연출을 맡은 정윤수 감독은 한 여성의 홀로서기와 젊은 여성들의 깊은 고민을 드라마에 밝게 그렸다며 제작 의도를 밝혔다. 또 동명의 예능 프로그램 ‘싱글 와이프’에 대해서는 먼저 기획했기 때문에 제목을 바꿀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여주인공 엄현경은 오히려 두 프로그램이 모두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전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엄현경의 망가지는 연기가 단연 화제였다. 남편 역을 맡은 성혁은 “오랜만에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연기를 내려놓으려고 많이 노력했다”며 “멋이라곤 하나도 내지 않았는데 오히려 엄현경씨가 더 망가져 웃음을 줬다”고 말했다. 또 그는 “주목할 만한 여러 장면이 있는데 엄현경씨가 구덩이 빠지고 돌아가는 장면이 있다”며 “거기서 제대로 망가졌다”고 덧붙였다.

엄현경은 “너무 망가져서 감독이 저보고 못생겼다면서 적당히 망가지라고 주문을 하실 정도였다”며 “전에 했던 예능들이 망가지는 데 큰 도움을 줬다”고 전했다.

첫 로코 출연에 대해서는 엄현경은 “그동안 감독님들이 진지하거나 어두운 면이 있는 역할을 많이 주셨다”며 “하지만 이번 촬영에서는 그토록 하고 싶었던 로코의 여주인공이 됐다”고 기뻐했다.

극중 라이벌로 나오는 서유나는 “티브이 드라마는 처음인데 행복하고 좋은 경험이었다”며 “AOA 멤버들이 촬영현장에 커피 차를 보내주는 등 많이 응원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재벌 2세로 등장하는 곽희성은 “동료들이 저보고 재벌 이미지가 있다는 소리를 하기도 한다”며 “전에도 비슷한 역할을 했었는데 이번에는 결이 다르게 보이려고 연기에 변화를 줬다. 잘 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기인생 30년차를 맞은 윤예희는 “요즘 젊은 배우들은 모두 준비가 잘 돼 있어 자기 몫을 척척 해낸다”며 “좋은 기운 가진 작품으로 런닝 타임 45분이 금방 갈 것이다”고 전했다.

첫 방송은 23일 저녁 9시 드라맥스, 유맥스 두 개 채널을 통해 전파를 탄다. 12부작이며 매주 수목 밤 9시 방영예정이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