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최병모·정석용·정영주, 연기파 씬스틸러 출동 “응징 받을 준비됐어요~”
‘부암동 복수자들’ 최병모·정석용·정영주, 연기파 씬스틸러 출동 “응징 받을 준비됐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최병모, 정석용, 정영주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최병모, 정석용, 정영주
‘부암동 복수자들’이 시선을 강탈하는 연기파 씬스틸러들의 총출동으로 극의 재미를 높인다.

tvN 새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는 화려한 명품 조연 라인업이 포진돼있다. 바로 ‘복자클럽’의 응징을 받을 복수대상자들로 변신한 배우 최병모, 정석용, 정영주다.

먼저 tvN ‘비밀의 숲’에서 비리경찰서장 김우균을 섬세하게 연기해 극의 몰입감을 높였던 배우 최병모가 건설회사의 후계자 이병수를 연기한다. 김정혜(이요원)의 남편으로 사회적 체면을 중시하고 야망은 크지만 능력은 조금 부족한 인물. 

기업의 후계자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정혜에게 일말의 의논 없이 혼외자식을 집에 들여 복자클럽을 결성의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최병모는 정략결혼에서 비롯된 무심한 남편이면서, 목표를 위해서라면 뻔뻔하지만 무엇이든 가릴 것 없는 등의 다양한 모습을 개성 있는 연기를 통해 극에 재미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다정하고 젠틀한 겉모습과 다르게 술에 취하면 변신하는 이미숙(명세빈)의 남편 백영표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남다른 존재감을 보이는 배우 정석용이 연기한다. 

백영표는 초년 교사시절 미숙을 만나 행복한 가정을 꾸리며 살아왔지만, 모종의 사건 이후 술만 마시면 폭력을 행사해 미숙의 복수의 대상이 된다. 정석용은 온화하고 존경받는 가장과 폭력적인 남편이라는 그야말로 두 얼굴을 가진 남자를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세상만사 낙천적인 홍도희(라미란)의 복수 대상자 주길연은 배우 정영주가 열연한다. 아들과 돈 밖에 모르는 주길연은 독특한 이름만큼 사치스럽고 교양 없는 캐릭터지만, 어딘가 허술한 악녀로 시청자들에게 큰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뮤지컬계의 대모에서 tvN ‘시그널’의 오므라이스 아줌마까지, 배우의 변신은 무죄임을 증명하는 정영주가 보여줄 안하무인 갑질 학부모 주길연의 활약이 기대된다.

‘부암동 복수자들’은 11일(수요일)밤 9시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