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여아부 3인방 최리·전익령·김재화와 화기애애 현장컷
‘마녀의 법정’ 여아부 3인방 최리·전익령·김재화와 화기애애 현장컷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녀의 법정’ 여아부 3인방 최리·전익령·김재화
▲ ‘마녀의 법정’ 여아부 3인방 최리·전익령·김재화
‘마녀의 법정’ 최리가 여아부 소속 신스틸러 배우들과 현장 셀카를 공개했다.

최리는 소속사 공식 SNS를 통해 ‘마녀의 법정’의 여성아동범죄 전담부(여아부) 소속 전익령, 김재화와 함께 화기애애한 현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 된 사진 속 최리는 밝은 미소를 띄우고 두 배우와 훈훈한 셀카를 선보이며 현장 분위기와 배우 간의 케미를 짐작케 했다.

세 사람은 드라마의 주요 배경이 되는 여아부 소속으로 깨알 존재감을 발휘하며 드라마의 재미를 한층 더하고 있다. 극 중 최리는 저녁이 있는 삶을 꿈꾸는 수습검사 서유리 역을, 전익령은 워킹맘에 다혈질인 수석검사 장은정 역을, 김재화는 검찰청 내 소식통이자 털털하고 싹싹한 수사관 손미영 역을 맡아 각각 열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매주 월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