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死자 송승헌이 몸을 빌린 형사 한무강, 고아라의 첫사랑 ‘김준’ 아니다!
‘블랙’ 死자 송승헌이 몸을 빌린 형사 한무강, 고아라의 첫사랑 ‘김준’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OCN 오리지널 ‘블랙’
▲ OCN 오리지널 ‘블랙’
11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블랙’에서는 그간 촘촘하게 쌓여왔던 미스터리가 조금씩 풀리기 시작했다. 강하람(고아라)은 손등에 거미 문신이 있는 남자 왕영춘(우현)이 어째서 아빠 강수혁(김형민)을 죽였는지 깨닫게 됐고, 블랙은 자신이 몸을 빌린 형사 한무강이 하람의 첫사랑 김준(이효제)과 다른 인물임을 알게 됐다.

오만수(김동준)의 사죄에 죽으려 했던 마음을 거둔 티파니(오초희). 만수의 왼쪽 목 상처를 보며 “그놈 목에 상처를 남겼는데, 오른쪽이었어”라고 말해 진범은 따로 있음을 알렸고, 그 순간 무언가를 깨달은 듯한 만수에게 죽음의 그림자가 나타났다. 

만수의 그림자를 만져 죽음을 본 하람은 블랙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그가 만수의 뒤를 쫓아간 사이 죽을 뻔한 위기를 넘긴 후, 티파니와 함께 진범을 추리했다.

티파니를 폭행한 진범은 만수가 아닌, 그의 조카이자 만호(최민철)의 아들 상민(최원홍)임을 알아낸 하람. 할로윈 파티 날, 약에 취해 사고를 쳤고 이를 안 만호가 만수에게 죄를 뒤집어씌웠던 것. 

이에 하람은 상민에게 경찰서로 가자며 소리쳤지만, 겁에 질린 상민은 하람을 납치했다. 한발 늦게 하람의 납치 사실을 안 블랙. 때마침 공간 이동이 되지 않자 전과 달리 절박한 진심을 담아 “부탁이야”라며 동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상민을 추적, 하람을 구해냈다.

자신의 결백을 밝혀준 하람에게 보답으로 이정배의 서류를 전한 만수. 덕분에 아빠의 죽음에 의문을 품은 보험 조사원 이정배의 서류 속에서 하람은 거미 문신의 주인공 영춘과 그의 부인 사진을 발견, “그래서 우리 아빠를 죽인 거였어”라고 깨달았다. 어린 시절, 자신이 영춘 부인의 살해를 예측했고 아빠가 이를 수사하다 영춘의 손에 죽임을 당한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모든 건 제 탓이라고 울먹이던 하람과 “아빠 없는 세상에서 오빤 내 삶을 지탱해 준 버팀목 같은 존재였다”는 말을 떠올리며 “나중에 한무강이 죽은 걸 알게 되면”이라는 생각에 괴로워한 블랙. 잠깐 잠이 든 사이 맞고 있는 어린 윤수완(이엘)과 이를 막으려던 준이(이효제), 그리고 의문의 어린아이가 등장한 꿈을 꿨다. 꿈에서 본 어린아이가 낯설지 않았던 블랙. 과거 무강의 지하 방에서 본 준이와 어린아이의 사진을 떠올렸고, 지하 방으로 가는 계단 틈새에서 바로 그 사진을 발견했다.

그리고 블랙이 사진을 비추는 순간, 반전이 시작됐다. 준이가 아닌 어린아이의 옷에 ‘한무강’ 세 글자가 수놓아져 있었기 때문. 지난 4주간 하람의 첫사랑 준이가 무강이라고 믿었던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선사한 엔딩이었다. 지난 1회에서 무강이 죽음을 본다는 하람의 말을 난생처음 들은 듯 믿지 못해 의문을 자아냈던 순간 또한 단번에 이해되는 대목이기도 했다.

한편 블랙이 가지고 있던 하람의 영혼 캡슐은 무강의 엄마 지수(지수원)의 동료인 재훈의 손에 넘어가 있었다. 캡슐을 발견한 재훈은 “역시 무강이 몸에 들어온 게 444가 맞았어”라는 혼잣말을 남겼고, 그는 지난 6회에서 제수동(박두식) 엄마와 여동생의 주변을 맴돌던 남자와 같은 검은 재킷과 오토바이를 갖고 있었다. 그렇다면 인간 몸속으로 도망간 블랙의 파트너 저승사자 제수동이 재훈인 걸까.

‘블랙’. 오늘(12일) 밤 10시 20분 OCN 제10회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