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성동일 "개딸들 친딸이었으면 빌딩 세웠을 것"
'아는 형님' 성동일 "개딸들 친딸이었으면 빌딩 세웠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1ONMLLUG35_1.jpg
사진=아는형님 성동일 구하라. JTBC 제공

배우 성동일이 ‘아는 형님’을 찾아 ‘응답하라’ 시리즈의 개딸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배우 성동일과 가수 구하라가 전학생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선뜻 예상이 되지 않는 조합이지만, 기대 이상의 호흡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또 무척 오랜 만에 나선 예능 나들이임에도 노련한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날 성동일은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자신의 딸로 등장했던 정은지, 고아라, 혜리가 모두 친딸이었다면 강남에 빌딩 한 채는 샀을 것이라며 농담을 던졌다. 이어 “각 시리즈의 딸들 모두 작품 이후로 더 승승장구하게 됐다. 세 딸들 모두 심성도 착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성동일과 구하라가 출연한 ‘아는 형님’은 18일 오후 8시50분 JTBC에서 방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