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요원·청년프로젝트매니저 등…수원시, 내년 공공일자리 100개 창출
안내요원·청년프로젝트매니저 등…수원시, 내년 공공일자리 100개 창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내년 ‘새-일 공공일자리사업’으로 35개 사업을 추진한다. 창출되는 일자리는 100개다.

수원시는 19일 시청에서 ‘2018년 새-일 공공일자리사업’ 보고회를 열고, 내년 새-일 공공일자리사업 추진 계획을 밝혔다. 시에 따르면 내년 새-일 공공일자리사업 일자리는 ‘소통박스’ 안내 요원(4명), 일자리 카운셀러(10명), 청년프로젝트 매니저(8명), 청년 자원봉사 코디네이터(12명), 영유아복지서비스 돌봄 도우미(7명) 등이다.

올해 시작된 ‘새-일 공공일자리 사업’은 고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양질의 공공일자리를 만드는 사업으로, 시는 참여자들이 공공부문에서 실무 경험을 쌓아 향후 민간 일자리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층을 위해 청년 중심 일자리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수원시는 올 한 해 동안 ‘새-일 공공일자리사업’으로 22개 일자리 사업을 추진했고, 118개 일자리를 창출했다. 전체 일자리의 60%가 청년 일자리였다. ‘사회서비스 제공형 사업’과 ‘경력형성형 사업’은 각각 11개였다. 9월 시행한 참여자 만족도 조사 결과 98%가 “경력 형성에 도움이 됐다”고 답하기도 했다.

수원시 일자리정책과 관계자는 “새-일 공공일자리사업으로 청년·여성이 중심이 되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면서 “사업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명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