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어라 달순아’ 박현정, 드디어 ‘친딸=홍아름’ 알았다! 애틋한 모녀상봉 이뤄질까?
‘꽃피어라 달순아’ 박현정, 드디어 ‘친딸=홍아름’ 알았다! 애틋한 모녀상봉 이뤄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 박현정
▲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 박현정
5일 방송된 KBS2 TV소설 ‘꽃피어라 달순아’ 104회에서는 송연화(박현정 분)가 오매불망 기다리던 친딸이 고달순(홍아름 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송연화는 강분이(김영옥 분)가 두고 간 고달순의 가방 안에 새겨진 자수를 보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바로 지난날 자신이 친딸 이은솔의 가방에 새긴 자수와 동일했기 때문. 그제서야 믿고 아끼던 직원 고달순이 그토록 찾아 헤매던 친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그녀는 “눈앞에 두고도 내 딸을 못 알아보다니… 은솔아, 내 새끼...”라며 엇갈린 시간에 대한 회한과 아쉬움이 뒤섞인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방송 말미에는 송연화가 고달순을 찾아가는 장면이 그려져 과연 모녀의 애틋한 상봉이 이루어질지 귀추가 주목됐다. 요리학원을 핑계 삼아 세상 밖으로 나온 그녀는 긴장과 설렘이 공존하는 감정으로 고달순이 일하는 행복 수제화 매장을 찾았다. 

하지만 굳게 닫힌 문이 그녀의 마음을 아쉬움으로 물들였으나, 이내 마주친 고달순을 보자 가슴 벅차 오르는 기쁨과 감동으로 바뀌었다. 그동안 부르고 싶었던 딸의 이름을 큰소리로 외치며 고달순에게 달려가는 송연화의 모습으로 엔딩을 맞아 과연 두 사람의 관계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을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편, ‘꽃피어라 달순아’는 매주 월~금 KBS2에서 오전 9시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