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최불암, 드라마 그만둔 이유 “다들 어려워해 발전 없어”
‘집사부일체’ 최불암, 드라마 그만둔 이유 “다들 어려워해 발전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집사부일체’ 최불암
▲ SBS ‘집사부일체’ 최불암
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 세번째 사부로 등장한 배우 최불암이 드라마를 그만 둔 이유를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승기, 양세형, 이상윤, 육성재와 만난 최불암은 최근에 연기활동을 안한 이유를 묻자, “끝 작품을 하면 드라마를 그만둬야 겠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최불암은 연출자나 작가와의 괴리가 크다며 “틀렸다고 지적도 받고 해야하는데, 다들 어려워해 발전도 없어. 그러니까 은퇴가 아니라 물러남이지. 내가 불편한 대상이 되면 안될거 아니냐”라며 원로 연기자의 고충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