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서울 도심 오가는 광역심야버스 올해 5~10개 노선 확대
경기도, 서울 도심 오가는 광역심야버스 올해 5~10개 노선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올해 서울 도심을 오가는 광역심야버스 5~10개 노선을 추가 선정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광역 심야버스’는 경기도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도민들에게 심야시간대 안전한 통행수단 제공을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시행해온 제도로, 기점 기준 밤 11시 이후 운행된다.

현재까지 24개 업체에서 총 63개 노선을 운행 중이며(2018년 1월 기준) 수원, 고양, 의정부, 가평 등 도내 18개 시ㆍ군에서 서울역, 강남역, 청량리, 여의도 등 서울 도심 곳곳을 연결하고 있다. 특히, 시행초기였던 지난 2006년 68만여 명에 달했던 이용객이 2017년에는 334만여 명 까지 증가하는 등 늦은 밤 도민들의 소중한 ‘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도는 올해 2월까지 업체 및 시ㆍ군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완료하고 이를 토대로 5~10개의 신규운행 노선을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 기준으로는 ▲표준운송원가 대비 막차 교통카드수익금 비율이 30%이상인 노선 ▲2개 시도(시군) 이상을 운행 노선(M버스 제외) ▲환승거점 및 막차이용수요(혼잡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게 된다.

최종 선정된 노선에게는 기점기준 밤 11시 이후 심야 운행에 따른 운행결손금(운송비용-운송수입)의 40%를 도비로 지원한다. 단, 24시간 운행 노선의 경우에는 80%까지 지원된다.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되면, 오는 5월부터 심야버스 신규노선에 대한 지원을 시작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수도권 생활권역 확대에 따른 통행특성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데이터의 근거한 수요조사 등을 통해 도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광역 심야버스 제도를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원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