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컬처밸리’ 테마파크·상업시설 5월 착공… 2021년 3월 개장
‘K-컬처밸리’ 테마파크·상업시설 5월 착공… 2021년 3월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K-컬처밸리 핵심 시설인 테마파크와 상업시설이 오는 5월 착공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K-컬처밸리내 테마파크는 오는 2020년 말 준공해 2021년 3월께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K-컬처밸리는 CJ E&M 컨소시엄이 설립한 케이벨리㈜가 1조7천억 원을 들여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일대 한류월드(99만여㎡) 부지 내에 30만2천여㎡ 규모로 조성하는 복합시설이다.

K-컬처밸리는 이번에 착공하는 테마파크(23만7천여㎡)와 상업시설(4만1천여㎡) 외에 이미 지난 2016년 8월 공사에 들어간 융복합공연장 및 호텔(2만3천여㎡)로 꾸며진다.

융복합공연장은 당초 관람석 2천150석 규모로 계획됐다가 현재 8천석 규모로 설계 변경이 진행 중이며, 호텔은 310실 규모로 신축 중이다.두 시설 모두 2020년 7월 준공 예정이다.

따라서 K-컬처밸리는 공연장과 호텔에 이어 테마파크와 상업시설이 개장하는 2021년 3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게 될 예정이다.

K-컬처밸리 테마파크는 부지 소유자인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연간 공시지가의 1%(8억3천만 원)에 해당하는 대부료를 받고 50년간 빌려주기로 해 특혜 의혹이 제기되면서 경기도의회가 2016년 9월부터 3개월여 행정사무조사를 한 바 있다.

또 박근혜 정부 시절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부지 특혜 공급에 연루됐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한때 조성사업 자체가 무산되는 것아니냐는 우려가 일기도 했다.
하지만 도의회 사무조사 등에서는 특별한 문제점이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도와 경기도시공사는 2022년 말 완공을 목표로 K-컬처밸리와 연접해 조성중인 70만㎡ 규모의 고양 방송영상밸리(사업비 6천738억원)도 올 9월 토지보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최원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