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간 달려온 ‘시민의 발’ 컨트롤타워…인천교통공사 오는 15일 ‘창립 20주년’
20년간 달려온 ‘시민의 발’ 컨트롤타워…인천교통공사 오는 15일 ‘창립 20주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관리·서비스 개선 ‘행복교통시대’
인천 도시철도 1·2호선과 시내버스, 장애인콜택시 등 종합교통운영기관을 발돋움 한 인천교통공사가 오는 15일 창립 20주년을 맞는다.

2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인천지하철 1호선 개통(1999년 10월6일)보다 1년여 앞선 1998년 4월15일 인천지하철공사로 출범했다. 2009년 인천지하철 1호선 송도 연장 구간 6개 역이 추가로 개통했고, 회사 이름은 ‘인천메트로’로 변경한 공사는 2011년 인천버스터미널 운영기관인 인천교통공사와 통합, 도시철도와 버스를 아우르는 종합교통운영기관으로 발돋움했다.

공사는 현재 청라∼강서 간선 급행버스(BRT), 청라∼가정 유도고속차량(GRT) 등 첨단 교통 분야로도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3월31일 현재 지하철 누적 수송 인원은 1999년 10월 개통한 1호선이 15억1천399만6천855명, 2016년 7월 개통한 2호선이 8천142만3천557명 등 총 15억9천542만412명이다.

공사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당면 과제로 운임 현실화를 꼽고 있다. 공사는 지난패 기준 운송원가가 1천787원인데 평균 운임은 718원이어서 원가 대비 40%에 불과한 실정이라며 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미래비전으로는 지속적인 안전관리와 서비스를 개선해 시민의 행복을 높이는 동시에 열린경영과 사회적 책임을 실현해 시민참여와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겠다는 게 공사의 구상이다. 또 국가 연구개발(R&D)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해외사업 및 역량을 강화하는 등 미래성장 동력원 발굴에 힘쓸 계획이다.

공사 관계자는 “창립 20주년을 계기로 국가 연구개발사업 참여하고 해외사업 진출 등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할 것”이라며 “고객 만족 서비스 경영도 강화해 시민의 행복의 질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