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근무제 도입은 언제쯤…국내 중소기업 도입률 선진국 대비 저조
유연근무제 도입은 언제쯤…국내 중소기업 도입률 선진국 대비 저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중소기업의 유연근무제 도입률이 선진국보다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기업은행 IBK 경제연구소가 발표한 ‘독일 중소기업의 유연근무제 왜 활성화되는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대기업과 중소기업 등 우리나라 기업의 유연근무제 도입률은 21.9%로 미국의 시차출퇴근제(81%), 유럽의 근로시간단축제(69%), 일본의 탄력 근로시간제(52.8%)보다 훨씬 낮았다.

유연근무제는 노동자의 필요에 따라 일하는 시간이나 장소를 선택할 수 있는 제도로 시차출퇴근제, 선택 근무제, 재택근무제, 원격근무제 등이 이에 해당한다. 최근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사업장이 늘어나고 있지만, 유연근무제 도입에서도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300인 이상 대기업은 유연근무제 도입률이 37%였으나 300인 미만 중소기업에서는 17.5~26.2%에 그쳤다. 중소기업 중 근로시간 단축이나 시차출퇴근, 재택근무 등 근로시간과 장소 가운데 하나라도 자유롭게 선택해서 일할 수 있도록 한 곳은 4곳 중 한 곳꼴에 그쳤다는 의미다. 중소기업 가운데서도 100~299인 사업장 도입률이 26.2%인 반면, 30~99인 22.7%, 10~29인 18.5%, 5~9인 17.5%로 규모가 작을수록 도입률이 낮아졌다.

반면 선진국에서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중소기업도 유연근무제를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독일재건은행 조사에 따르면 독일 중소기업의 58%가 유연근무시간제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100~299인 규모 사업장은 독일의 절반, 5~9인 사업장은 3분의 1 수준인 셈이다.
독일 노동자들은 설문 조사에서 유연근무제의 긍정적 효과로 삶의 질 향상과 종업원의 근로 의욕 증가 등을 꼽았다.

IBK경제연구소 관계자는 “독일에서는 일과 가정 양립을 당연시하는 문화에다가 관리자가 유연근무제 활용을 독려하고 중소기업은 직원 요구를 반영함으로써 유연근무제가 활성화됐다”라고 분석했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