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간접자본 예산 감소로 일자리 사라지나…건산연, 연 평균 3만 명 고용 감소 우려
사회간접자본 예산 감소로 일자리 사라지나…건산연, 연 평균 3만 명 고용 감소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1조 원이 줄면 연평균 2만여 개의 일자리가 사라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이상호 한국건설산업연구원장에 따르면 건설업 취업자 중 약 70%인 120만 명이 건설 기능인력과 단순 노무자 등 일용직으로 집계됐다. 연구원은 정부의 SOC 예산 감소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 총 8만 3천692명, 연평균 2만 923명의 고용 감소가 우려된다는 의견이다.

이런 가운데 새 정부의 SOC 지출 축소 방침으로 SOC 총 투자예산은 오는 2019년 이후부터 국내총생산(GDP)의 2.0% 미만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연구원은 SOC 예산이 4조 4천억 원 감소하면 생산유발계수를 고려할 때 산업생산액이 총 9조 8천억 원가량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즉, 건설 부문에서 4조 4천억 원, 금속제품업과 비금속 광물 제품 및 화학제품 등 건설 이외의 산업에서 5조 4천억 원이 추가로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 원장은 “우리 경제가 앞으로 5년간 3% 수준의 경제성장률을 유지하고 주요 경제정책 목표를 달성하려면 현재 SOC 예산보다 추가로 매년 10조 원씩, 총 50조 원의 SOC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 같은 적정 규모의 예산을 확보하려면 국가 SOC 투자비전의 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SOC 투자를 급격히 줄이면서 일자리 창출, 경제성장, 지역균형발전 및 소득불균형 개선 등과 같은 주요 경제정책 목표를 달성하고자 하는 것은 정책적 모순”이라며 “노후 SOC의 체계적 진단을 통한 선제적 유지관리와 재투자, 적정공사비 책정 등이 실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