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공고수, 10건 중 1건 강남구 1위…증가율은 광명시 최고
채용공고수, 10건 중 1건 강남구 1위…증가율은 광명시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지난 1분기 116만건 등록…서울 47만건, 경기 31만건
▲ 사진/경기일보DB
▲ 사진/경기일보DB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가장 많은 일자리가 등록된 지역은 서울 강남구이고, 채용공고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기초자치단체는 경기도 광명시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1분기 회사 플랫폼에 등록된 정규직 채용공고 수는 총 116만3천71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11만4천917건)보다 4.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지난해보다 6.0% 늘어나며 47만5천306건으로 채용공고 수가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31만7천78건 ▲인천 10만5천440건 ▲부산 4만2천466건 ▲대전 3만3천164건 등의 순이었다.

시군구별로는 서울 강남구가 12만4천675건으로, 전체의 10.7%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영등포구와 구로구, 중구, 마포구 등 서울의 기초자치단체가 상위 1~10위를 기록했다.

기초자치단체별로는 경기도 광명시의 정규직 채용공고가 59.0%나 늘어나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반면, 경남 거제는 62.9%나 감소해 올해 들어 일자리 상황이 가장 좋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정규직 채용공고 증감 추이를 보면 광주광역시가 지난해보다 23.5%나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인천(20.1%)과 세종(13.0%)이 그 뒤를 이었다.

조선·철강 부문의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해 경남(-17.2%)과 울산(-16.0%)은 큰 폭으로 일자리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