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벤처투자 1분기 6천348억원…전년대비 57% 급증
신규 벤처투자 1분기 6천348억원…전년대비 57%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민간 주도 벤처생태계 조성 지원
▲ 업력별 벤처투자 금액 현황. 자료/중소벤처기업부
▲ 업력별 벤처투자 금액 현황.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서울=경기일보/백상일 기자] 1분기 신규벤처투자 규모가 6천348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56.6% 급증한 수치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한국벤처캐피탈협회와 공동으로 ‘2018년 1/4분기 벤처투자 동향’을 분석한 결과 신규 벤처투자는 6천348억 원으로 전년 동기 4천54억 원 대비 56.6% 증가했다고 밝혔다.

벤처펀드 신규 결성액은 9천934억 원으로 전년 동기 6천772억 원 대비 46.7% 증가했다. 이처럼 벤처 투자가 증가한 주요 요인으로, 정부가 지난해 하반기 모태펀드에 역대 최대의 추경(8천억 원)을 편성해 민간이 결성하는 펀드에 종자돈 역할을 해준 것을 꼽을 수 있다고 중기부는 분석했다.

업력별 투자 현황을 보면 3년 이내 창업 초기기업 및 창업 3~7년 기업에 대한 투자금액은 각각 1천973억 원·31.0%, 2천181억 원·34.4%를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54억 원, 1천15억 원 증가했다.

창업 초기기업에 투자한 업체 수는 1천455개사였으며 창업 3~7년 기업에 대한 투자한 업체는 106개사로 집계됐다.

업종별 현황을 보면 문화콘텐츠를 제외한 모든 업종에 대한 투자금액이 전년 동기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보통신과 생명공학 분야에 대한 투자금액이 각각 1천179억 원, 952억 원 증가해 높은 증가 폭을 기록했다.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 이재홍 국장은 “올해 벤처투자가 현재 증가 추세를 유지할 경우 지난해 신규투자액 2조3천803억 원을 크게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 민간투자자가 제안하는 벤처펀드에 정부가 매칭투자하고, 규제를 대폭 폐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민간 주도로 성장하는 활력 있는 벤처생태계를 조성하면서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와 데이터 기반의 성과평가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벤처투자가 창업·벤처기업들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정책을 추진해나가겠다“ 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