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류덕환, '판사계 안테나' 정보왕으로 안방극장 복귀
'미스 함무라비' 류덕환, '판사계 안테나' 정보왕으로 안방극장 복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스 함무라비' 류덕환. 스튜디오앤뉴 제공
▲ '미스 함무라비' 류덕환. 스튜디오앤뉴 제공
배우 류덕환이 매력적인 판사 정보왕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연출 곽정환 극본 문유석 제작 스튜디오앤뉴) 측은 30일 법원의 속사정을 샅샅이 파헤치는 걸어 다니는 안테나 '정보왕'으로 변신한 류덕환의 캐릭터 컷을 첫 공개했다.

류덕환은 걸어다니는 판사계의 안테나 '정보왕' 역으로 제대 후 처음으로 시청자를 만난다. 중앙지법 최고의 마당발 정보왕은 남다른 친화력과 달인급 처세술로 법원을 휘젓고 다니는 인물. 임바른(김명수)과는 중학교 시절부터 친구로 겉으로는 티격태격 하지만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끈끈한 사이다. 남다른 공감 능력을 지닌 이상주의자 박차오름(고아라), 비주얼도 생각도 '바른' 원칙주의 임바른,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판사 한세상(성동일)과 지치지 않는 에너지로 법원을 들었다 놓는 정보왕까지 개성 강한 판사 라인업은 생동감 넘치는 시너지를 예고한다.

공개된 사진 속 류덕환은 단정한 슈트핏과 특유의 잔망스러운 미소가 여심을 저격하는 동시에 앞서 공개된 민사 44부 판사 3인방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법전이나 사건 서류 대신 각양각색의 피규어로 가득한 책상에서 법원 최고의 날라리다운 정보왕 특유의 개성이 묻어나온다. 폭풍 친화력의 소유자답게 법원 어디에서나 무한 오지랖을 발산하는 정보왕의 활기찬 에너지가 보는 이들의 기분까지 유쾌하게 만든다. 알고 있던 세상의 모든 정보를 구구절절 늘어놓을 때 가장 진지해지는 표정과 쉬지 않는 투머치토커의 면모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어떤 역이든 자신만의 색으로 매력을 덧입히는 명불허전 연기로 사랑받는 류덕환은 이번 드라마 역시 극 전체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으며 재미를 끌어 올리고 있다. 류덕환은 "시나리오를 처음 접했을 때 화려하고 어마어마한 사건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진솔한 한국사회의 모습을 잘 그려내고 있는 것 같아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고 싶었다"며 "어둡고 심심할 수 있는 법원의 판사라고 생각하지만 사람 냄새가 나도록 표현하는 것에 가장 큰 중점으로 두고 있다. 정보왕은 굉장히 현실적이고 일반적이고 일반인과 비슷한 생각을 가진 인물이다. 매력남 정보왕을 연기하게 되어 즐겁고, 공개되는 날이 기다려진다"고 소감을 남겼다.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류덕환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개성 강한 정보왕에 현실감까지 불어넣으며 극을 보다 탄탄하게 만들고 있다"며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과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맞추며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한 법원'을 꿈꾸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 섣부른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최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임바른,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 판사 한세상,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생활밀착형 법정 드라마다.

'미스 함무라비'는 오는 5월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