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하반기 채용 늘리나…1분기 6천명 뽑아 저조
공공기관 하반기 채용 늘리나…1분기 6천명 뽑아 저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만8천명 목표…정부 “하반기 집중 채용해 목표 달성”
▲ 지난해 10월 한 금융공기업 공채 필기시험을 마치고 나오는 취업준비생들의 모습.
▲ 지난해 10월 한 금융공기업 공채 필기시험을 마치고 나오는 취업준비생들의 모습.

[서울=경기일보/민현배 기자] 정부가 청년 일자리 난을 위해 공공기관 채용 확대를 추진하고 있지만 1분기 실적이 다소 저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하반기에 공공기관 채용을 추진해 올해 목표인 ‘2만 8천 명’을 넘긴다는 계획이다.

2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공공기관 신규채용은 6천515명으로 집계됐다.

정부의 올해 공공기관 신규채용 목표치는 2만 8천 명이다. 정부는 작년 12월 발표한 2018년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공공기관 신규채용 목표를 2만 3천 명으로 설정했고 전체의 53%를 상반기에 조기 채용하기로 했다. 올해 1분기 목표치는 5천300명이고, 신규채용 규모는 6천 명이 넘어 목표는 달성한 셈이다.

하지만, 청년 구직난이 이어져 정부는 지난 3월 15일 ‘청년일자리대책’을 발표했다. 연간 신규채용 목표를 5천 명 늘렸고, 수시 증원과 퇴직위로금 지급 등을 통한 명예퇴직 활성화로 달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1분기와 같은 속도로 연말까지 채용할 경우, 올해 공공기관 창출 일자리는 2만6천60개다. 목표 달성을 하려면 1분기에만 25%인 7천 명을 채용해야 했지만 23%만 달성했다.

올해 1분기 공공기관 신규채용 실적을 유형별로 보면 기타공공기관이 3천777명을 선발해 전체의 절반 이상(58.0%)을 차지했다. 준정부기관은 전체의 31.4%인 2천45명을 채용했다. 세부적으로는 기금관리형이 725명(11.1%), 위탁집행형이 1천320명(20.3%)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공기업은 10.7%인 694명을 새로 채용했으며 시장형 공기업은 355명(5.4%), 준시장형 공기업은 339명(5.2%)을 뽑았다.

정부는 증원 절차를 거쳐 하반기에 집중적으로 공공기관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정부가 올해 목표대로 2만8천 명을 채용한다면 작년(2만2천554명)보다 24.1%를 더 채용하게 된다.

공공기관 신규채용은 2013년 이후 늘지만,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15년 9.5%를 정점으로 2016년 8.7%, 작년 7.4%로 줄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현재는 정원을 조정하고 있는 단계”라며 “진도상으로는 2만8천 명을 달성하기 어렵겠지만, 하반기에 집중 채용해 목표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