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남규리 "여섯 식구 가장…나도 버거울 때 있다" 눈물
'인생술집' 남규리 "여섯 식구 가장…나도 버거울 때 있다"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남규리가 방송 중 눈물을 흘렸다.tvN '인생술집' 방송캡처
▲ 배우 남규리가 방송 중 눈물을 보였다.tvN '인생술집' 방송캡처
배우 남규리가 '인생술집'서 가족 이야기를 하던 중 눈물을 보였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는 배우 남규리 이규한 이천희, 가수 황치열이 출연했다.

남규리는 "6식구 중 셋째로 오빠보다 더 일찍 가장이었다"며 "저도 놀러 다니고 싶은데 약간 강박관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2년 전, 연예계 생활 13년 만에 처음으로 차를 샀다"며 "그 전에는 아빠 차, 그 다음에 언니네, 둘째 언니네…"라고 말하며 나보다도 가족이 먼저였던 사연을 꺼냈다.

이어 "나도 버거울 때가 있고…"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닦으면서 "그래도 어떤 큰 일이 있거나 할 때는 가족 밖에 없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준현은 "우리 어머니는 나 미안할까 봐 시원시원하게 쓰신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