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62% 면접비 받아 본적 없어
구직자 62% 면접비 받아 본적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의 60% 이상이 면접비를 받아 본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경기도일자리재단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고용지원플랫폼 잡아바(http://www.JOBaba.net)를 이용하는 구직자 5천 31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62%)이 면접비를 받아 본 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받아 본 적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1~2만 원이 16%(897명), 3~4만 원 14%(761명), 5~6만 원 4%(239명), 기타 0.7%(41명), 9만 원 이상 0.5%(27명), 7~8만 원 0.2%(12명) 순으로 집계됐다.
구직자가 생각하는 적정 면접비에 대해서는 3~4만 원이 38%로 가장 많았고 1~2만 원이 20%, 거리에 따라 차등지급이 19%, 5~6만 원 17% 순이었다.

이와 함께 취업준비를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응답구직자 47%가 ‘경제적인 부담’을 꼽았고 ‘주위의 시선’ 18%, ‘스펙관리’ 14%, ‘직무능력 향상’ 11% 등의 의견이 있었다.

취업이 정말 어렵다고 느꼈던 때로는 ‘일자리는 제한되어 있고 구직자는 늘어나서 경쟁률이 올라갈 때’라고 응답구직자의 31%가 답했고 ‘상향 평준화되어가는 스펙을 따라갈 수 없을 때’ 27%, ‘내가 원하는 조건의 회사를 찾지 못할 때’ 22% 등으로 나타났다.

김화수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구직자들이 취업준비에 경제적?정신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선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