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영화 '변산' 위해 체중 8kg 증량
김고은, 영화 '변산' 위해 체중 8kg 증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 '변산' 위해 8kg 증량에 나선 배우 김고은. 메가박스㈜플러스엠
▲ 영화 '변산' 위해 8kg 증량에 나선 배우 김고은. 메가박스㈜플러스엠
배우 김고은이 영화 '변산'(감독 이준익)을 위해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21일 영화 '변산' 측에 따르면 김고은이 극중 '선미' 캐릭터의 자연스러움을 위해 체중 8kg  증량에 나섰다. 여기에 차진 사투리까지 완벽하게 마스터해 기대감을 높였다.

'변산'은 꼬일 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

김고은은 이번 작품에서 무명 래퍼 동창생 학수를 고향 변산으로 강제 소환시키며 학수의 인생을 꼬이게 만드는 장본인이자 거침없는 돌직구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는 동창생 '선미' 역으로 열연한다.

살을 찌우는 것은 물론, 수개월에 걸쳐 전라도 사투리 연습에 매진하며 자신만의 '선미'를 완성한 김고은은 "선미라는 캐릭터는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친근한 캐릭터로 복스러운 이미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감독님도 흔쾌히 좋다고 해주셔서 즐겁게 준비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외모뿐만 아니라 사투리가 어색하면 안 된다는 생각이 가장 컸다. 그래서 사투리 선생님께 더 여쭤보고 연구했다. 또한, 촬영하면서 변산 지역 주민분들한테도 많은 조언을 얻을 수 있었다"며 고향 변산을 한 번도 떠난 적 없는 선미의 캐릭터를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만전의 노력을 기울였던 열정을 전했다.

이준익 감독은 특유의 자연스러운 연기로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낸 김고은에 대해 "자신이 돋보이는 게 목표가 아니라, 영화 속 캐릭터에 충실한 것을 목표로 정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굉장히 훌륭하다고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놀라운 재능을 갖고 있는 배우다. 시나리오의 대사나 지문보다 몇 배의 감칠맛 나는 느낌들을 구현해낸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한 김고은의 모습은 오는 7워 초 영화 '변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